History

1913년 경성부 황금정 4가 황금연예관으로 출발한 국도극장은 1,000여명의 관객을 수용할 정도의 대규모였으며, 주로 연애물을 상영하였다.
1954년 4월 24일 미군위안극장으로 사용 중이던 국도극장을 미군이 명도한 뒤 수리 공사를 마무리하여
그 해 5월 14일 오후 5시 국도극장 개관식을 거행한다.

국도극장은 1955년 <춘향전> 흥행에 크게 성공하여 한국영화의 중심지로 군림하면서 <피아골>, <애인>, <황혼열차>, <육체의 길>, <흙>,
<돌아오지 않는 해병>, <미워도 다시 한 번> 2, 3, 4편 <8도 강산>, <고고얄개>등 화려한 국내작품들을 주로 상영하였다.
영화 <미워도 다시 한 번>은 1968년 한국영화의 대명사였으며, 1970년대 이장호 감독의 <별들의 고향> 그리고 김호선 감독의 <영자의 전성시대>,
하길종 감독의 <바보들의 행진>이 상영된 곳도 다름 아닌 국도극장이었다.

history

이렇게 다양한 국내작품을 상영하고 많은 시민들로부터 추억과 기록을 남겨준 곳이 바로 한국영화의 메카, 국도극장이었던 것이다.
이렇듯 86년이라는 세월을 한국영화와 함께 해온 국도극장은 광복 이후 '춘향전' '미워도 다시 한 번' 등 한국영화 상영 중심지로써
영화인과 관객들의 사랑을 받아왔으며 1999년 10월 철거되며 그 이름을 역사 속에 남게 되었다.

그 후 2007년 총 객실 295실 및 부대시설을 갖춘 베스트웨스턴 프리미어 호텔국도가 오픈함으로써 국도의 명맥을 이어나가고 있다.